앤트리파워볼 파워볼중계 파워볼대중소 분석 가족방

버스정류장 공공사업으로 성차별 속담 게재
도, 뒤늦게 철거 결정 “시대적 맞지 않는 표현”

제주 제주시 노형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성차별 표현을 담은 제주 방언 속담이 게재돼 있다. 이 홍보물은 2014년 제주도가 공공사업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2020.7.7 /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 제주시 노형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성차별 표현을 담은 제주 방언 속담이 게재돼 있다. 이 홍보물은 2014년 제주도가 공공사업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2020.7.7 /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고운 년 잡아 들이렌(렝) 허난 솔친 년 잡아 들인다.’하나파워볼

제주지역 한 버스정류장에 게재된 공익 홍보 문구가 여성비하 및 성차별 논란을 낳고 있다.

제주 방언 속담 중 하나로 홍보물 하단에는 ‘고운 년 잡아 들이라고 하니 살찐 년 잡아 들인다’라는 표준어 해석이 쓰여 있다.

이 속담은 ‘말의 뜻을 못 알아듣는 동문서답’ 또는 ‘모른 척 일부러 저지른다’는 뜻으로 해석되기도 하지만 일각에서는 성차별 표현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해당 홍보물은 2014년 제주도가 공공사업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특색을 느낄 수 있는 버스정류장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버스정류장 정면 유리면을 활용해 제주어와 지역명소 등을 소개하는 계획으로 추진됐다.

당시 이를 ‘웃음·긍정 제주어 프로젝트’로 소개한 제주도는 “제주어를 사용해 도민과 관광객이 생활 속에서 웃음과 감동을 느낄 수 있는 문구를 넣겠다”고 밝혔다.

해당 버스정류장도 이때 설치돼 6년째 성차별 표현의 속담 홍보물이 그대로 유지돼 온 것이다.

제주도민 A씨(42)는 “요즘 시대가 어떤 때인데 이렇게 차별적인 표현을 버젓이 게재한 것인지 화가 난다”며 “딸 키우는 입장에서 아직도 이런 홍보물이 있다는 사실에 한숨만 나온다”고 말했다.

제주 제주시 노형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성차별 표현을 담은 제주 방언 속담이 게재돼 있다. 이 홍보물은 2014년 제주도가 공공사업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2020.7.7 /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제주 제주시 노형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성차별 표현을 담은 제주 방언 속담이 게재돼 있다. 이 홍보물은 2014년 제주도가 공공사업으로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2020.7.7 /뉴스1© News1 홍수영 기자

또 다른 제주도민 B씨(35)는 “이런 문구가 써 있다는 것 자체가 구시대적”이라며 “행정이 설치한 것일 텐데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었다는 자체가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7일 뉴스1 제주본부 취재 전까지 제주도 행정당국은 해당 홍보물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파워볼실시간

한제택 제주도 대중교통과장은 “제주 방언 속담이기는 하지만 2014년 이후 사회환경이 많이 바뀌어 시대적으로 맞지 않는 표현이라고 본다”며 “당장 철거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숙 제주도 성평등정책관은 “옛날부터 내려오는 속담이라지만 특정 성을 비하하는 표현으로서 적절하지 않다는 데 공감한다”며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성불평등용어개선사업을 이어가 인식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농수산물 쿠폰은 이르면 이달말, 숙박·관광쿠폰은 9월부터 지급 전망
고효율 가전 환급, 기존 예산 소진됐으나 추경으로 1천500억원 추가

소비쿠폰 풀어 내수 회복 총력전 (CG) [연합뉴스TV 제공]
소비쿠폰 풀어 내수 회복 총력전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정수연 기자 = 정부가 다음 달부터 소비 촉진을 위해 외식업체를 이용할 때 1만원을 할인해주는 소비쿠폰 330만장을 푼다.FX마진거래

8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 따르면 지난 3일 국회에서 의결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외식 할인쿠폰 발급을 위한 예산 348억원이 포함됐다.

해당 예산으로 발행되는 외식 할인쿠폰은 오는 8월부터 총 330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할인쿠폰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주말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원 이상씩 5번 이용해야 한다.

할인쿠폰은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대금 차감 방식으로 지급한다. 이를 이용해 그 다음번 외식 때 1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달 중 참여 카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추경에 620억원이 반영된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이르면 이달 말 풀린다.

농수산물 구매자 600만명에게 상품 가격의 20%, 최대 1만원을 깎아주는 쿠폰을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쿠폰은 농수산물 전문몰과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농수산물 마켓, 대형유통업체,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추경에 90억원이 편성된 박물관·미술관 등 전시 할인쿠폰은 오는 8월 박물관·미술관 주간에 맞춰 풀릴 전망이다.

온라인 박물관·미술관 관람 예약자 350만명이 2천∼3천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이다.

숙박 할인쿠폰(290억원), 관광 할인쿠폰(97억원)의 경우 오는 9월부터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관계자는 “예산은 이미 배정됐으나 7∼8월은 관광·숙박 성수기여서 정부가 쿠폰으로 지원하지 않아도 수요가 많다”며 “사람들이 여행을 잘 가지 않는 비수기에 소비를 일으키기 위해 9월부터 쿠폰을 발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숙박 할인쿠폰으로는 온라인 예약자 100만명이 3만∼4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되고, 관광 할인쿠폰으로는 공모에 선정된 우수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선결제하는 15만명이 30% 할인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추경으로 헬스클럽 등 실내체육시설 월 이용권을 끊은 40만명이 3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체육 할인쿠폰, 온라인 예약자 183만명이 6천∼8천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연·영화 할인쿠폰 관련 예산도 각각 122억원과 117억원 마련됐다.

다만 정부는 이들 쿠폰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발급 시기를 탄력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총 1천684억원을 들인 외식·농수산물·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 등 ‘8대 할인소비쿠폰’을 전국민 10명 중 3명꼴인 1천618만명에게 제공해 총 9천억원의 소비를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추경으로 고효율 가전 환급을 위한 예산은 1천500억원이 추가됐다.

1차 추경으로 편성된 관련 예산 1천500억원은 이미 모두 소진됐으나 3차 추경 통과와 집행으로 고효율 가전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은 계속 환급 혜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TV,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공기청정기, 제습기, 진공청소기, 전기밥솥, 김치냉장고, 냉온수기를 살 때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은 ‘1등급’ 제품을 사면 30만원 한도로 구매가의 10%를 환급해준다.

이번 달부터는 고효율 환급 품목에 의류 건조기도 추가됐다.

“The server is in Singapore.” “I will not follow even if the Chinese government requests it.”

[Photo shutter stock]
[Photo shutter stock]

This is a longing. It’s a big tick-talk story starting in China as a global video platform. The target of the plea is the Indian government. According to the Wall Street Journal (WSJ), Chief Executive Officer Kevin Meyer Tick Talk recently sent a letter to India’s Electronic Information Technology Department. “In India, the information of Tic Talk users in India is managed by a server located in Singapore,” said Tic Talk’s parent company, Bytedance, is taking India’s Tic Talk users’ privacy and privacy seriously.

He also mentioned that he plans to build a data center in India. He said, “We will continue to invest in the Indian market by increasing local employment in the future.”

CEO Kevin Meyer TickTalk.  He is native to Disney and is known for leading major mergers and acquisitions (M&As) and new businesses in Disney.  [AP=Yonhap News]
CEO Kevin Meyer TickTalk. He is native to Disney and is known for leading major mergers and acquisitions (M&As) and new businesses in Disney. [AP=Yonhap News]

It does not end here. Meyer said, “Tic-Talk meets all data security and privacy requirements of the Indian government.” They are saying that they are free from China.


There is a reason.

[AP=Yonhap News]
[AP=Yonhap News]

It started on the 29th of last month. From this day, access to Tic-Talk was blocked in India. Indian government blocked. The reason is’protecting personal information’. The Ministry of Electronic and Information Technology in India said in a statement, “The Chinese app has violated India’s sovereignty, security and public order.” I heard that Chinese apps are sending user information to servers outside India without permission. Forbidden to use are 59 Chinese-made apps, including Tic-Talk and WeChat.

Protesters are burning photos of Xi Jinping's national comment near New Delhi, India on the 22nd of last month. [Reuters = Yonhap News]
Protesters are burning photos of Xi Jinping’s national comment near New Delhi, India on the 22nd of last month. [Reuters = Yonhap News]

I heard about personal information issues, but the decisive factor is the recent border dispute between China and India. Indian and Chinese forces collided in the Himalayan Galwan Valley on the 15th of last month, and dozens of Indians were killed. In India, protesters burned photos of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started a boycott of Chinese products.

[Capture the network]
[Capture the network]

Nevertheless, the Chinese government has added troops to the border, saying that the responsibility for bloodshed is in India.

In the midst of this, as the CEO of Tick Talk begged India, he sent an urgent letter.

━ It
is also because of the market.

[Reuters=Yonhap News]
[Reuters=Yonhap News]

India is special for Tic-Talk’s parent company Bite Dance. This is because it is actually a place to feed Tic-Talk. The numbers show. According to WSJ, Tic Talk has more than 650 million downloads in India. 30.3% of all downloads. There are also 120 million real users. In addition to Tic-Talk, Tic-Talk’s parent company, Bitdance, also operates a social media platform Hello and video app Remark Video in India.

[Photo shutter stock]
[Photo shutter stock]

However, the actions of the government of India have been forced to withdraw. China’s state-run media Global Times analyzed that byte dances could lose up to $6 billion (about 2.7 trillion won).


India, 30% of ticktalk downloads

[Reuters=Yonhap News]
[Reuters=Yonhap News]

Tic-Talk’s desperateness is actually the thought of a Chinese company. China remained in control of US trade sanctions. But India is different. The world’s digital industry is paying attention to the 1.3 billion population market. This is because preoccupying here leads to global market influence.

China has already made a lot of foot in India. CNN quoted market research firm Canalys, saying, “Chinese companies such as Xiaomi account for more than half of the Indian smartphone market, and China and Alibaba and Tencent are major investors in India. “The foundation will be lost, and the Chinese digital industry will be hit hard.”

In addition to Tic Talk, India’s state-owned telecommunications carriers BSNL and MTNL recently decided to exclude Chinese companies such as Huawei and ZTE from the 5G mobile network construction project. This is the reason why Chinese companies such as Tic-Tok actively pursue courtship, apart from the strong stance of the Chinese government.


Of course, anti-Chinese sentiment is a heavy burden on the Indian economy.

[AP=Yonhap News]
[AP=Yonhap News]

The fact that Chinese companies invest heavily in India is like saying that Indian companies depend on Chinese funds. Indeed, according to the Financial Times (FT), Jomato, an Indian delivery nation, is struggling with funding of about $100 million (119.7 billion won) from China’s digital payment company Ant Financial. Joma Toro, who is struggling with Corona 19, needs immediate funding. In order to receive the investment, the government of India must be approved, but the dispute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recently become opaque.

With Corona 19, both China and India are expected to experience economic contractions in decades. How long will the chicken games in both countries continue?

Reporter Lee Seung-ho wonderman@joongang.co.kr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피해를 증언했다. /사진=뉴스1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 선수 추가피해를 증언했다. /사진=뉴스1


“체육계 문제 중 ‘성범죄’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동성 선배로부터 당했던 성추행이 큰 상처로 남네요. 20년전 일이지만 그때의 수치심은 잊혀지지 않습니다. 직접 고발은 상상도 못하죠. 생활이 바로 끝나는데….” 과거 태권도 선수 A씨(남)

7일 A씨를 비롯해 엘리트 코스를 밟은 많은 체육인들은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에 너무나 안타깝다면서도 크게 놀라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들이 겪었던 일도 최 선수와 크게 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현재 체육계 문화에서는 피해사실을 알리기조차 쉽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성과에 모든 것이 달려있는 ‘엘리트 체육’ 문화를 바꾸는 것이 시작이라는 지적이다.━“20년 지나도 수치심 잊혀지지 않아”
━지금은 다른 직업을 가진 A씨는 20년 전쯤 선수 생활을했다. A씨는 “안 때리는 날은 오히려 불안할 정도로 맞고 욕 듣는 것은 일상이었다”며 “특히 성추행은 너무 굴욕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는 동성 선배가 나에게 엎드려뻗치라고 하더니 그 상태로 신체 부위를 만졌다”며 “목욕탕에서 몸에 성기를 갖다대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성추행, 특히 동성 간 성추행은 팀 막내, 어린 선수들을 상대로 비일비재했다”며 “성별에 상관 없이 참 흔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너무 수치스러워서 도움을 청하거나 알릴 것을 상상도 못했다”며 “알리는 순간 몰매를 맞고 따돌림당해 운동 더 못할 게 뻔해 제보나 고발을 접는데, 외부에서 제도적인 노력을 기울여 꼭 뿌리뽑아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입에 플라스틱 조각 넣고 때려”…2010년대까지 지속된 폭력
━A씨는 경험하거나 목격한 폭행 경험도 털어놓았다. A씨는 “코치들은 시합 때 자기 지시를 이행 못 한 선수를 불러 마구 때렸다”며 “맷집을 길러야 한다며 다대일로 대련도 했는데 폭행인지 훈련인지 헷갈렸다”고 했다. “선후배 관계에서도 후배가 어디서 술 먹고 소란이라도 피우면 연대책임이라며 윗기수부터 내려가며 ‘줄빠따’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종목의 경우를 보면, 플라스틱 카세트 테이프 조각들을 입 안에 넣고 입에 박스 테이프를 붙인 채 얼굴을 맞기도 했고 수영 선수의 경우 잠영 훈련 때 몸이 물 위로 뜰 때마다 몽둥이로 맞았다”며 “경험상 비인기종목이나 골프나 수영 등 개인 종목에서 문제가 심했다”고 덧붙였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0년 전쯤 고등학교 유도부에 몸담았던 B씨(남)는 “당시 팀 내 일상적인 폭력, 폭언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인 시도를 하기도 했다”며 “합숙을 했는데 코치가 술마시고 오면 ‘담당’이 뒷바라지를 해야 했고 잘못하면 주말 외박을 잘리는 것은 당연했다”고 했다.

이어 “운동을 그만두겠다고 의사를 밝힌 애들도 있었는데, 코치나 감독이 부모를 설득하고 학생에게는 그만두지 못하도록 회유, 협박하거나 때리는 일도 잦았다”며 “우울감이 심했다”고 했다.

서울에서 다년간 체육관을 운영해온 C씨(남)는 “아들이 초등학생이던 2010년대 초반 축구부에서 운동했는데 겨울에 전지훈련을 다녀왔는데 눈이 심하게 부어있었다”며 “영하 15도 날씨였는데 애가 실수했다고 언 생수병을 얼굴에 던진 것”이라고 했다.이어 “나도 청소년기인 1980년대, 야구나 격투기 선수가 꿈이어서 학교 운동부에서 운동했는데 구타는 일상이었다”며 “참 오래된 관행인데 운동 외길 걸은 선수들이 위치를 잃을까봐 폭로 못하는 문화는 여전하다”고 했다.
“몇명 잡는다고 바뀌나…성과에 매몰된 문화 바꿔야”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인권위에 "국민들 관심이 떨어지지 않도록 스포츠 인권 문제를 꾸준히 신경쓰고 알리라"고 했다. /사진=뉴스1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인권위에 “국민들 관심이 떨어지지 않도록 스포츠 인권 문제를 꾸준히 신경쓰고 알리라”고 했다. /사진=뉴스1

인권위는 이날 공고한 스포츠계 폭력을 없애기 위해 대통령이 나서서 성과에 매몰된 스포츠 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도 스포츠계 불법을 뿌리뽑겠다며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다음달 8일까지 ‘체육계 불법행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

A씨는 “최 선수 사건 관련해 대한체육회가 가해자들을 바로 징계했다지만 이게 끝이면 잠깐 잠잠해졌다가 재발할 것”이라며 “폭력이 대물림되고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기도 하는 관습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C씨는 “엘리트체육이 문제의 주원인”이라며 “코치는 성적을 못 내면 일자리 유지가 안돼 선수들을 때리는데, 성과를 지나치게 중시하는 스포츠에 대한 고정관념이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문화에 지쳐 자질 있는 청소년, 청년들이 운동을 그만둬 인재 손실도 크다”고 했다.

이어 “엘리트체육이 너무 공고해지다보니 선수, 지도자들 인맥이 거기서 거기라 내부고발 색출도 너무 쉽다”며 “선수들은 ‘외길 인생’인 경우가 많아 외국처럼 선수를 꿈꾸는 생활체육인이 늘어 스포츠인구 규모 자체가 커지면 고발, 제보도 쉬워지는 등 여러모로 나아질 것 같다”고 했다.

제철 맞은 군산 꽃새우 시장 가 보니

[서울신문]

7일 오전 전북 군산시 내항2길 군산수협 해망동 위판장에서 꽃새우 경매가 이뤄지는 가운데 수협 직원들 앞으로 상자마다 가득 담긴 꽃새우들이 놓여 있다.
7일 오전 전북 군산시 내항2길 군산수협 해망동 위판장에서 꽃새우 경매가 이뤄지는 가운데 수협 직원들 앞으로 상자마다 가득 담긴 꽃새우들이 놓여 있다.

“뽈고족족한 요것이 바로 ‘새우깡’ 맛을 좌우하는 군산 꽃새우여. 볶음이나 시원한 국물맛도 꽃새우가 최고지라.”

7일 오전 7시 30분 전북 군산시 내항2길 군산수협 해망동 위판장. 비릿한 바다내음이 가득한 위판장에 싱싱한 꽃새우를 가득 담은 노란 플라스틱 상자가 줄지어 들어오는 가운데 사이렌 소리가 울리면서 경매가 시작됐다. 정현용 수협 경매팀장이 걸걸한 목소리로 무어라 소리치면 중매인들이 옷깃에 감춘 손으로 신호를 보냈다가 이내 감추기를 반복하더니 위판장을 가득 메웠던 1300여 상자가 순식간에 팔려나갔다.

군산 꽃새우는 9~10㎝ 크기의 중간 새우로 색깔이 유난히 붉다. 6월 하순부터 9월 하순까지 많이 잡힌다. 특히 1971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한 농심 ‘새우깡’의 주요 원료로 유명하다. 90g 한 봉지에 꽃새우 4마리가 들어간다. 전북 꽃새우잡이 어선들은 연간 1000t가량의 어획량을 올리는데 농심이 약 300~500t을 구매한다.

정 팀장은 “올해 꽃새우 가격은 상자(18~20㎏)당 6만 5000~7만 4000원으로 지난해 2만 5000원까지 폭락했던 데서 완연히 회복했다”며 활짝 웃었다.

가격 정상화는 농심과 관련이 있다. 어민들은 지난해만 하더라도 농심이 구매 중단을 선언하면서 가격이 폭락해 속을 끓였다.

2015년까지만 해도 새우깡은 전량 국산 꽃새우로 만들었다가 2016년부터는 국산 50%, 미국산 50%로 바뀌었고 급기야 지난해 7월에는 농심이 국산 꽃새우에 이물질이 많은 문제가 있다며 100% 수입산 새우로 바꾸겠다고 발표해 어민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결국 전북도, 군산시 등 지자체는 물론 지방의회, 여의도 국회 등 정치권까지 나선 끝에 농심이 군산 꽃새우를 계속 사용하기로 했다.

가격이 안정되자 어민들은 요즘 1년 중 가장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꽃새우를 잡는 군산 연안조망 어선은 50여척. 5명이 승선하는 이 어선들은 꽃새우 어군을 따라가며 하루 4~5번씩 그물을 내렸다가 건져올리는 작업을 반복한다. 한번 그물을 내리면 2시간 30분 뒤에 건져 올려야 하기 때문에 하루 10시간 이상 강행군을 해야 한다. 제철인 요즘 어획고는 한번 그물을 건져 올릴 때마다 7~8상자, 하루 평균 30~50상자에 이른다고 한다. 전북도와 군산시는 예산을 지원해 새우를 담는 나무 상자를 플라스틱 상자로 바꿔 줬고 어민들도 나무 가시 이외에 돌, 조개껍질 등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선별작업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군산연안 조망협회 정재훈(64) 회장은 “지난해와 같은 수매 거부 사태가 혹여 재발될까 걱정했으나 농심이 군산 꽃새우를 다시 사 주고 있어 어업에 전념할 수 있다”면서 “새우깡의 맛을 좌우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