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무료픽 파워볼실시간 토토사이트 게임 도박사이트

최혜진. 제공 | KLPGA

[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휴식을 취한 ‘대세’ 최혜진(21·롯데)와 ‘준우승 전문가’ 꼬리표를 뗀 김지영2(24·SK네트웍스)이 ‘절친 맞대결’로 여왕 쟁탈전을 펼친다.파워볼실시간

최혜진과 김지영은 3일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개막하는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샷 대결을 한다. 디펜딩챔피언 자격으로 타이틀 방어에 나서는 최혜진은 “지난주 휴식을 충분히 취한 덕에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 샷이 괜찮아 휴식하는 동안에는 쇼트게임에 집중해 훈련했다. 지난해 우승했던 대회라 더 기대가 된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올해 타이틀 방어 기회가 있었지만 번번히 실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다시 한 번 도전할텐데 아마추어 때 우승한 대회인만큼 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실제로 최혜진은 아마추어 시절인 2017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해에는 이소영을 2타 차로 제치고 두 번째 우승을 따냈다.

김지영2가 28일 포천힐스에서 열린 BC카드 한경레이디스컵에서 2차 연장 끝에 우승한 뒤 환호하고 있다. 제공=KLPGA

지난달 29일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연장 혈투 끝에 우승을 따낸 김지영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그는 “지난주 우승한 기운을 이어가고 싶다”며 “지난해 톱10에 들었던 대회라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욕심은 내려놓고 코스 매니지먼트를 잘 해서 플레이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퍼트감이 좋아 자신감이 붙었는데 그 감각을 유지하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기대했다.파워사다리게임

버치힐GC는 산악지형을 살린 코스라 난도가 있는 편이다. 김지영은 “티샷이 까다로운 편이다. 도그레그홀이 많아 티샷이 정확하지 않으면 두 번째 샷이 어려워 진다. 페어웨이 공략에 중점을 두고 전략을 짜야 한다”고 귀띔했다. 최혜진은 “산악지형이라는 특징도 있고, 중간중간 도그레그와 업다운이 심한 홀이 있어 조심해야 한다. 욕심을 부려볼 홀도 있기 때문에 보기를 줄이는 게 중요하다. 개인적으로는 잘 맞는 코스”라고 밝혔다.

이소영이 지난달 31일 사우스스프링스GC에서 열린 E1 채리티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칩샷후 볼을 바라보고 있다. 제공=KLPGA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은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을 탄생시킨 대회로 유명세를 치렀다. 고진영은 이 대회 초대챔피언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이소영(23·롯데) 박채윤(26·삼천리) 등이 생애 첫 우승을 따낸 대회이기도 하다. 올시즌 톱10 피니시율 83%를 기록하며 대상포인트 1위에 오른 이소영은 “생애 첫 승을 따낸 대회라 기분좋은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 우선은 톱10을 목표로 차근차근 준비하려 한다. 페어웨이 폭이 좁은 홀들이 있지만 공격적으로 임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략을 공개했다.

콘페리투어 콜로라도 챔피언십 13번 홀 표지판. [콘페리 투어 소셜 미디어 사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대회에 올해도 전장이 773야드나 되는 ‘초장거리 홀’이 등장했다.파워볼사이트

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버스하우드의 TPC 콜로라도(파72)에서 개막한 콘페리 투어 TPC 콜로라도 챔피언십(총상금 60만달러) 13번 홀(파5)은 길이가 무려 773야드나 된다.

지난해 창설된 이 대회는 첫해부터 다른 대회에 비해 유난히 긴 코스 전장으로 화제가 됐다.

이 대회가 열리는 TPC 콜로라도의 전체 길이는 7천991야드로 거의 8천야드에 가깝다.

이번 주 같은 기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PGA 투어 로켓 모기지 클래식에서는 가장 긴 파 5홀의 길이가 635야드다.

사실 635야드도 긴 편이지만 콜로라도 챔피언십의 773야드에 비하면 126m 정도나 짧다.

콜로라도 챔피언십의 코스 전장이 유달리 긴 것은 대회가 열리는 장소가 고지대이기 때문이다.

개최 도시인 콜로라도주 버스하우드는 해발 고도가 1천500m 이상이다.

미국프로야구 콜로라도 로키스의 홈 경기장에 공기 저항이 약해 장타가 많이 나오는 것과 같은 이치다.

지난해 이 대회 13번 홀의 평균 타수는 5.072타로 18개 홀 가운데 8번째로 어려운 홀이었다.

또 지난해 콘페리 투어 대회의 전체 파 5홀 중에서는 세 번째로 어려운 홀로 집계됐다.

시먼스 뱅크 오픈이 열리는 내슈빌 골프클럽의 3번 홀(660야드)이 5.124타로 가장 어려웠고, 바하마스 그레이트 엑수마 클래식 개최지인 샌달스 에메랄드 베이 골프클럽 15번 홀(572야드)이 5.102타로 그다음이었다.

2일 열린 올해 1라운드에서 13번 홀은 5번째로 어렵게 플레이됐고, 대회 전체적으로 400야드 넘는 드라이브샷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띄었다.

지난해 이 대회를 앞두고 에드워드 로어(미국)라는 선수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워킹 슈즈를 따로 챙겨가겠다’는 글을 올렸다.

코스가 워낙 길어 많이 걸어야 하는데 고지대라 공기가 적어 숨이 찰 것이라는 의미였다.

김지영 ‘우승 트로피와 함께’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연장 대결을 펼친 김지영(24)과 박민지(22)가 올해 12월 열리는 US여자오픈 골프 대회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제75회 US여자오픈 챔피언십을 개최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2일(한국시간) 올해 대회 출전 자격을 확정해 발표했다.

올해 12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리는 US여자오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예선 대회를 치르지 않는다.

이에 따라 예년의 경우 세계 랭킹 50위까지 US여자오픈 본선에 직행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75위까지로 범위가 넓어졌다.

이 세계 랭킹은 코로나19로 전 세계 주요 투어가 중단되기 전인 3월 16일 자를 기준으로 한다.

3월 16일 자 세계 랭킹에서 각각 53위와 72위였던 박민지와 김지영은 이로써 올해 12월 US여자오픈에 나갈 자격을 확보했다.

또한 박민지와 김지영 외에 54위 이소미(21), 64위 조정민(26), 65위 이소영(23), 70위 김아림(25), 73위 박채윤(26) 등 KLPGA 투어 선수들이 출전권을 확보했다.

2019년 K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명인 최혜진(21), 장하나(28), 이다연(23), 임희정(20), 조아연(20)도 올해 US여자오픈에 뛸 수 있다.

USGA는 또 11월 11일 기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10명과 LPGA 2부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명 가운데 그때까지 US오픈 출전 자격을 획득하지 못한 선수들에게도 올해 US오픈 출전권을 부여한다.

8월 이후 열리는 LPGA 투어 대회인 NW 아칸소 챔피언십,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숍라이트 클래식의 상위 2명,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상위 3명 역시 올해 US오픈 출전권을 받게 된다.

올해 US여자오픈에는 총 156명이 출전하며 11월 4일 기준 아마추어 세계 랭킹 상위 20명에게도 출전 자격을 준다.

올해 US오픈은 원래 6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12월로 미뤄졌다. 6월에 개최된 지난해 US오픈에서는 이정은(24)이 우승한 바 있다.

김주형. (사진=임정우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에서 치르는 첫 대회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김주형(18)이 기다리고 기다리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첫 데뷔전을 치른다. 그는 2일부터 나흘간 경남 창원 아라미르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총상금 5억원)에 출전한다.

그는 최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대회 첫 출전을 앞두고 있어서 그런지 정말 기쁘고 설렌다”며 “데뷔전을 기분 좋게 마칠 수 있도록 한 타, 한 타 최선을 다해 치겠다”고 말했다.

2002년생 김주형은 지난해 만 17세의 나이로 아시안투어 우승자 대열에 합류한 특급 기대주다. 남자골프 세계랭킹은 127위로 한국 선수 중 6번째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대회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린 156명의 선수 중에는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그러나 KPGA 코리안투어 데뷔전 목표를 우승으로 잡지 않았다. ‘후회가 남지 않는 플레이’를 하겠다는 각오로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김주형은 “성적만큼 중요한 게 경기 내용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가 끝나고 후회가 남지 않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해서 김주형이 성적에 대한 욕심이 전혀 없는 건 아니다. 그는 “선수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우선 컷 통과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한 뒤 3라운드와 최종 4라운드에서 순위를 최대한 끌어올리는 걸 목표로 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김주형은 캐디로 함께하는 아버지에 대한 기대감도 표현했다. 그는 “2020시즌 아시안투어 개막전이었던 SMBC 싱가포르 오픈에서는 전문 캐디와 호흡을 맞췄지만 한국 대회에서는 아버지와 함께 하기로 했다”며 “아시안투어와 아시안투어 2부 투어인 아시안 디벨롭먼트 투어(ADT)에서 아버지와 좋은 추억을 많은 쌓은 만큼 KPGA 코리안투어에서도 행복한 기억을 만들 수 있도록 열심히 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첫날과 둘째 날 김주형은 리차드 리(캐나다)와 함정우(26)와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김주형은 이날 오전 11시 50분 1번홀에서 KPGA 코리안투어 첫 티샷을 날린다.

KLPGA 제12대 홍보모델 10인 화보 공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2020년 제12대 홍보모델의 화보를 공개했다. 필드에서 볼 수 없던 이색적인 매력이 사진에 담겼다.

KLPGA는 1일 “제12대 홍보모델인 김지현, 박결, 박민지, 박현경, 이가영, 이다연, 임희정, 장하나, 조아연, 최혜진이 지난달에 스튜디오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며 “홍보모델은 지난 3월 온라인 투표에서 사상 최다 투표수인 1만1000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홍보모델 10명은 세 가지 콘셉트로 화보를 촬영했다. 골프웨어를 입고 건강한 이미지를 강조한 ‘언제나 골프와 함께하는 KLPGA 스타’, 세계 최강 한국 여자골프의 카리스마를 부각한 ‘세계에 군림하는 KLPGA 스타’, 캐주얼을 입고 이색적인 매력을 발산한 ‘상큼 발랄 매력의 KLPGA 스타’가 바로 그것이다.

김지현 박결

박민지 박현경

이가영 이다연

임희정 장하나

조아연 최혜진

KLPGA는 앞선 11차례의 홍보모델 화보를 활용해 PC·모바일 기기용 바탕화면, 달력, 연하장을 제작했다. 올해의 화보는 모바일 메신저용 이모티콘 콘텐츠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